2014년 브라질 월드컵 때 한국-러시아 경기 주심 경력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개막전인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경기 주심에 네스터 피타나(아르헨티나)가 선정됐다.

이 경기의 부심은 후안 파블로 벨라티, 에르난 마이다나 등 역시 아르헨티나 심판들이 맡는다.

월드컵 사상 처음 도입된 비디오판독(VAR) 심판은 총 4명이 맡는데 주심은 마시밀리아노 이라티(이탈리아), 세 명의 부심은 마우로 비글리아노(아르헨티나), 카를로스 아스트로사(칠레), 다니엘레 오르사토(이탈리아) 등이다.

월드컵 개막전 주심을 맡은 피타나 심판은 2010년에 처음으로 국제 경기 심판을 맡아봤으며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도 독일과 프랑스의 준준결승 등의 주심을 본 경력이 있다.

특히 그 대회 조별리그 H조 한국과 러시아 경기 주심을 맡았다.
우리나라는 그 경기에서 러시아와 1-1로 비겼으나 손흥민, 기성용, 구자철이 옐로카드를 하나씩 받았다.

러시아에서도 한 명이 경고를 받는 등 피타나 심판은 총 4명에게 옐로카드를 꺼내 들었다.

또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준결승, 2017년 컨페더레이션스컵 준결승 등 큰 경기를 무난하게 진행한 경력을 인정받아 월드컵 개막전에 투입됐다.

4년 전인 브라질 월드컵 때는 니시무라 유이치 주심에 사가라 도루, 나기 도시유키 부심 등 일본인 심판들이 개막전을 맡았다.

하지만 당시 브라질과 크로아티아의 개막전에서 니시무라 주심은 1-1이던 후반 26분 브라질에 페널티킥을 줬는데 이것이 오심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결국 니시무라 주심은 브라질 월드컵에서 개막전 이후 대기심에 한 차례 배정됐을 뿐 실제 경기에는 다시 기용되지 않았다.

러시아와 사우디의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은 한국시간으로 15일 0시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