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안정환, 김성주 출연 / JTBC 제공

JTBC '한끼줍쇼'에 방송인 김성주와 전 축구대표 안정환이 밥동무로 출격한다. 이들은 서울 동작구 흑석동에서 한 끼에 도전을 하며 과거를 추억했다.

어린시절 축구선수의 꿈을 키우며 흑석동에서 살았던 안정환은 축구를 시작하게 된 계기 등 자신의 추억을 공유하며 동네 탐색에 나섰다.

2002년 월드컵에서 승리의 주역이었던 안정환은 이날 월드컵 당시를 회상하며 페널티킥 재연을 했고, 골문을 지키는 MC 강호동을 가볍게 제치며 거침없는 슛을 날려 현장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이를 지켜보던 MC 이경규는 "이탈리아 전에서는 왜 못 넣었냐?"라며 예상치 못한 돌직구 발언을 해 당황한 안정환은 당시 끔찍한 기억을 떠올리며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이날 안정환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 대해 망설임 없이 "16강 갈 것 같다. 대표팀 선수들이 그동안 과도기를 많이 겪어서 우리가 약하다는 걸 알고 있다. 앞으로의 경기는 더욱 잘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JTBC '한끼줍쇼' 흑석동 편은 1일(수)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