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가락동 '송파헬리오시티'. 삼천공인 제공

서울 송파구 가락동에서 역대 최대 규모 집들이가 진행 중이다. 옛 가락시영아파트를 재건축한 ‘송파헬리오시티’가 지난 연말부터 입주를 진행해서다.

지난 연말부터 집들이를 시작한 이 단지는 오는 4월 1일까지 입주를 진행한다. 하루 1개 동, 4가구씩 입주 예약을 받는다.

지난주를 기준으로 아파트 계약자의 약 40%가 잔금을 모두 낸 것으로 나타났다. 3014가구가 잔금을 치렀다. 임대가구(1401가구)를 제외하면 37.6% 수준이다. 임대가구는 오는 3월부터 입주한다.

아파트는 가락시영아파트를 헐고 84개 동으로 다시 지었다. 전체 9510가구로 단일 단지 사상 최대 규모다. 전용 39~150㎡로 초소형부터 대형 면적대까지 갖췄다.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HDC현대산업개발이 함께 시공했다.

단지 끝에서 끝까지만 1km다. 가운데 통경축 곳곳에 입주민편의시설이 들어섰다. 25m 6레인 실내수영장을 비롯해 사우나와 실내골프연습장, 게스트하우스, 책박물관이 있다. 지하철 9호선 3단계 구간 개통으로 교통도 한결 편리해졌다. 9호선 석촌역과 석촌고분역이 가깝다. 석촌역엔 급행열차가 정차한다. 8호선 송파역이 아파트 4, 5단지와 지하로 이어진다. 동부간선도로와 올림픽대로 등 지상 교통망을 이용하기도 좋다.

현지 중개업소들에 따르면 전용 84㎡의 전셋값은 6억~7억원대다. 저가 물건부터 소진되는 편이다. 최근엔 2단지 고층 집주인이 6억3000만원에 세입자를 구했다. 홍순화 삼천공인 대표는 “소형 면적대를 갖추고 있어 싱글족이나 신혼부부의 문의도 많은 편”이라며 “보유세 부담 등으로 매매거래는 관망세가 짙다”고 말했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