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구파발 9단지 래미안. 일공인중개사사무소 제공

서울 은평구 진관동에 있는 ‘은평뉴타운 구파발 9단지 래미안’은 내년 입주 10년차에 접어드는 아파트다.

지상 10층, 최고 13개 동, 총 486가구 규모로 2010년 7월 준공됐다. 건폐율은 23%, 용적률 149%로 쾌적한 편이다. 은평뉴타운 안에서 서울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과 가장 가깝다는 게 이 단지의 장점으로 꼽힌다. 300m 남짓 떨어져 있어 역세권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은빛초교를 둘러싸고 조성된 ‘초품아(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 단지로 어린 자녀들의 통학 걱정을 덜 수 있다.

구파발역 일대에 대형 쇼핑몰인 롯데몰이 들어서 편의시설을 이용하거나 쇼핑생활을 즐기기 좋다. 성모병원, 소방행정타운 등이 준공을 앞두고 있어 향후 주거환경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 진관동 일공인의 장기환 대표는 “성모병원 등이 준공되면 고급 인력이 대거 유입돼 주택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외에 고양시 삼송동에 조성된 스타필드 고양, 이케아 등도 가까워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고양 원흥~서울 신사 광역도로가 지난해 말 개통돼 교통 여건이 대폭 개선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월드컵대교와 서울~문산고속도로가 각각 2020년 완공되면 통일로 혼잡도 많이 줄어들 전망이다.
최근 서울 집값이 상승함에 따라 은평뉴타운 구파발 9단지 래미안 호가도 크게 뛴 상태다. 이 단지 전용 84㎡는 지난 8월 6억9500만원(8층)에 손바뀜한 이후 지금까지 거래가 없었다. 같은달 전용 101㎡ 매물은 7억4000만원(6층)에 거래됐다. 9월에는 전용 134㎡가 9억원(8층)에 실거래 신고됐다.

사진=구파발 9단지 래미안. 일공인중개사사무소 제공

장 대표는 “시장 분위기가 좋았을 때 매도자들이 호가를 1억5000만~2억원씩 올리면서 한동안 거래가 멈췄다”며 “최근 들어 이전보다 5000만원 정도 호가를 낮춘 매물을 중심으로 거래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일공인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134㎡는 최근 8억7000만원 선에 급매물이 매매됐다.

장 대표는 이어 “진관동은 은평구 인근 지역에 비해 상승여력이 높은 동네”라며 “주변 녹번동, 불광동에서는 전용 84㎡ 시세가 9억~10억원 정도 된다”고 덧붙였다.

이소은 기자 luckysso@hankyung.com
쉽게 풀어쓰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