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원공인중개사사무소 제공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에 자리한 ‘문래국화아파트’는 올해로 입주 36년째 되는 아파트다. 1983년 12월 최고 15층, 2개 동, 270가구 규모로 들어섰다. 전용면적별 가구 수는 전용 84㎡ 210가구, 전용 118㎡ 60가구로 모두 중대형 평형으로 구성됐다. 홈플러스, 이마트 영등포점, 이마트 신도림점, 양평 코스트코 등이 인근에 있어 장보기 편리하다. 디큐브시티,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등 대형 쇼핑몰도 멀지 않은 거리에 있어 쇼핑 및 문화시설을 즐기기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2만3611㎡ 규모의 문래근린공원이 단지 바로 옆에 있다. 다목적운동장, 산책로, 체육단련시설, 팔각정, 연못, 분수대 등이 마련돼 있어 가벼운 운동이나 산책, 여가생활을 즐기기 좋다. 혁신초등학교인 문래초등학교가 가까워 어린 자녀들의 통학 부담을 덜 수 있다. 양화중학교도 주변에 있어 통학하기 수월하다. 서울지하철 2호선 문래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아파트라는 것도 장점으로 꼽힌다. 1번 출구 2분 거리에 있다.

공원공인중개사사무소 제공

장현숙 공원공인 대표는 “국화아파트는 준공은 오래됐으나 내부 시설이 깨끗하게 관리된 단지”라며 “주변 편의시설, 문화시설이 충분하고 교통이 편리해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 대표는 “문래동4가 일대에 재개발이 추진되고 있어 미래 가치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문래동4가 도시환경정비사업은 23의 6 일대 9만4087㎡ 규모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2013년 7월 정비구역으로 지정됐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 실거래 자료를 보면 이 단지 전용 84㎡ 15층 매물은 지난 7월 6억9000만원, 전용 118㎡ 9층 매물은 8억7000만원에 손바뀜했다. 전세 시세는 전용 84㎡ 4억4000만~4억5000만원, 전용 118㎡ 4억8000만~5억원 수준이다. 공원공인에 따르면 이 단지 전용 84㎡ 1층 매물이 최근 8억3000만원에 실거래됐다. 지난 7월 거래가격보다 1억4000만원 뛴 가격이다. 호가는 9억5000만~9억6000만원까지 올라 있다.

단지는 지난해 재건축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장 대표는 “오래된 아파트여서 재건축을 기대하는 투자 문의도 있지만 역세권에 주변 환경이 좋아서 실거주 문의도 많은 편”이라고 덧붙였다.

이소은 기자 luckysso@hankyung.com
쉽게 풀어쓰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