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3명 중 1명 "단체급식·외식 먹기 불안하다"

입력
2018-04-2307:01
수정
2018-04-2307:01
식품안전체감도 조사…안전불감증·비위생조리 감독 강화 필요

국민 약 3명 중 1명은 단체급식과 밖에서 사 먹는 음식(외식)에 대해 불안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바른미래당) 의원이 국무조정실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 식품안전체감도 조사 보고서'를 보면, 작년 11∼12월 전국 성인 96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단체급식과 외식의 안전 정도에 대해 응답자의 35.3%와 33.9%가 각각 '불안하다'고 답했다.

수입식품과 학교 주변 판매식품에 대해 '불안하다'고 답한 비율도 각각 40.1%와 39.5%였다.

제조·유통식품에 대해 '불안하다'는 응답자는 29.2%였다.

조사 대상자의 24.9%는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식품안전관리 수준에 대해서도 불안감을 드러냈다.

안전하지 않다고 느끼는 이유를 살펴보면, 단체급식은 '급식관리자나 식재료공급업체의 식품안전의식 부족'(29.1%), 외식은 '업주나 종사자의 위생의식 부족으로 비위생적인 조리'(35.4%)라는 대답이 많았다.

또 수입식품은 '정부의 검사 및 관리 미흡'(31.8%), 학교 주변 판매식품은 '실제 안전하지 못한 식품 판매'(26.5%), 제조·유통식품은 '정부의 식품제조업체에 대한 단속, 관리 미흡'(35.7%)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불량식품이 근절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불량식품 제조업자에 대한 처벌이 약함'(47%)이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불량식품 판매에 의한 부당한 경제적 이익 발생'(21.6%), '식품제조업자의 식품안전의식 부족'(16.6%), '불량식품을 사 먹어도 건강에 크게 영향이 없을 것으로 생각하는 사회분위기'(10.8%), '정부의 단속 소홀'(3.7%) 순이었다.

가장 먼저 해결해야 할 식품안전 현안으로는 '지자체의 식품위생분야 감시 감독 강화'(44.7%)가 꼽혔다.

최도자 의원은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더욱 세밀한 식품안전 조사와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