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두호가 제레미 스티븐스와의 경기에 대해 각오를 다졌다.

오는 15일(한국시각) 열리는 ‘UFC Fight Night 124’에서 ‘코리안 슈퍼보이’ 최두호가 제레미 스티븐스와 경기를 펼치게 된다.
최두호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스티븐스는 쉬운 상대가 아니다. 컵 스완슨과 경기에 이어 다시 한 번 날 시험해 보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경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치열한 타격전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다. 예전보다 다양한 공격 루트로 타격을 펼칠 것이다. 1년 동안 준비를 충분히 했기 때문에 나아졌다고 믿고 있다. 내가 얼마나 발전했는지 팬들에게 경기로 보여 주겠다"라며 각오를 보였다.

마지막으로 최두호는 "스티븐스를 이기면 더 높은 랭킹을 올라갈 수 있겠지만 지금은 다음을 생각하지 않는다. 이번 경기에 100% 집중하고 있다.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스티븐스 역시 인터뷰에서 최두호와의 경기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양 선수가 자신감과 남다른 각오를 드러낸 가운데, 부상에서 복귀한 최두호가 'UFC'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