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의 손흥민(26)이 에버튼 전에서 1골 1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14일 오전 2시 30분(이하 한국시간) 잉글랜드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에버튼의 '2017-20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3라운드에서 토트넘이 4-0으로 대승을 거뒀다.

이날 경기의 선취골은 손흥민의 발끝에서 나왔다. 전반 25분 세르지 오리에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손흥민은 단 한 번의 터치로 가볍게 득점을 올렸다. 이 득점은 이번 시즌 11번째 득점이자 리그 8번째 골이면서, 홈 5경기 연속 골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하게 됐다.
이후에도 손흥민은 토트넘의 공격에 힘을 계속 실어 줬다. 후반 2분 왼쪽 측면에서 공을 잡은 손흥민은 왼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받은 헤리 케인이 득점으로 연결하며 스코어는 2-0이 됐다. 케인의 득점으로 손흥민의 도움이 기록됐다.

토트넘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후반 14분 헤리 케인이 멀티골을 성공시켰고, 후반 36분에는 손흥민과 알리의 연결을 이어받은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쐐기골을 넣으며 점수차는 4-0까지 벌어졌다.

결국 에버튼은 만회골을 넣지 못하며 경기는 토트넘의 대승으로 끝났다.

스카이스포츠는 손흥민을 이날 경기의 최우수선수 격인 '맨 오브 더 매치(MOM)'로 선정했다.

이 매체는 "케인이 토트넘 선수 리그 최다 골(98) 기록을 깨뜨리며 헤드라인을 장식할지 몰라도, 사실 필드에서 가장 공격적이자 토트넘의 4골에 모두 관여한 선수는 손흥민이었다"라며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오수빈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