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의 예브게니야 타라소바-블라디미르 모로조프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81.68점으로 2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