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일 메달 후보 렴대옥-김주식에 인공기 흔들며 열띤 응원
김규은-감강찬 응원할 땐 일제히 한반도기로 격려

사진=연합뉴스

"렴대옥! 김주식!" "장하다 장하다, 우리 선수 장하다!"
북한 피겨 스케이팅 페어의 간판 렴대옥(19)-김주식(26) 조가 연기를 마치자 170여명의 북한 응원단은 일제히 일어서 제각기 손에 든 작은 인공기를 흔들며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 응원단은 14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 북한의 렴대옥-김주식 조를 열렬하게 응원했다.

렴대옥-김주식을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의 환호와 박수 소리는 경기장 전체에 울려 퍼졌다.

응원단의 얼굴에는 평창올림픽에 참가 중인 북한 선수단 가운데 유일한 메달 후보로 거론되는 데 대한 강한 자부심이 그대로 드러났다.

렴대옥-김주식이 이날 거둔 점수는 69.40점으로,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개인 최고점(65.25점)을 뛰어넘었다.

점수가 발표되자 북한 응원단은 자리에서 일어서 환호하며 한목소리로 "렴대옥! 김주식!"을 연호했다.

응원단은 렴대옥-김주식의 연기동작 하나하나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렴대옥과 김주식이 리프트 등 어려운 연기를 깔끔하게 해낼 때마다 북한 응원단은 환한 얼굴로 "와∼" 하는 환호와 함께 박수를 치거나 인공기를 흔들었다.

북한 응원단은 평창올림픽에서 북측 선수를 응원할 때는 인공기를, 남북 단일팀이나 남측 선수를 응원할 때는 한반도기를 흔든다.

지난 10일 쇼트트랙 남자 1,500m 경기에서도 북측 최은성(26)을 응원하며 인공기를 흔들었다.

북한 응원단은 이날 가장 먼저 연기에 나선 한국의 김규은(19)-감강찬(23)이 소개되자 한반도기를 흔들며 환호했고 이들이 리프트와 같은 연기를 할 때는 자리에 앉은 채 한반도기를 흔들거나 박수를 쳤다.

북한 응원단은 남북이 아닌 다른 나라 선수들이 연기할 때는 응원을 멈추고 관람에 열중했다.

두 손을 무릎에 가지런히 모은 자세로 앉아 외국 선수들의 움직임을 눈으로 좇으며 때때로 조용히 박수를 쳤다.

관람 중 옆에 앉은 동료와 함께 입을 가리고 웃는 단원도 보였다.

북한 응원단은 경기를 앞두고 카메라가 북한 응원단을 비춰 경기장 천장에 달린 직육면체 전광판에 자신들의 모습이 나오자 한반도기를 흔들어 보이기도 했다.

휴식 시간에 관중이 다가와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거나 손을 흔들면 웃음 띤 얼굴로 손을 흔들어줬다.
이들은 렴대옥-김주식의 연기가 끝나자 줄을 지어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나머지 북한 응원단 약 60명은 이날 오전 숙소를 떠나 북측 김련향과 남측 강영서, 김소희가 출전한 평창 용평 알파인스키장으로 갔으나 경기가 취소돼 응원은 하지 못했다.

그러나 이들은 관중석에서 '조국 통일', '우리 민족끼리', '우리는 하나다' 등 구호를 외치며 분위기를 띄웠다.

북한 응원단은 이날 오후 강릉 관동하키센터로 가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이 일본 대표팀을 상대로 하는 마지막 경기를 응원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과 일본이 자존심 대결을 벌일 이번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은 어느 때보다 뜨거운 응원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