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개최국 출전권으로 생애 첫 올림픽 무대를 밟은 한국 피겨 페어의 김규은(19)-감강찬(23) 조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개인전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42.93점을 기록했다.

김규은-감강찬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피겨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22개 출전팀 중 가장 먼저 연기에 나섰다.

배경음악인 '이스토리아 데 운 아모르(Historia De Un Amor)'에 맞춰 첫 번째 연기 과제인 더블 트위스트 리프트를 레벨 3(기본점 3.70점)으로 처리하고 수행점수(GOE)를 0.04점 따내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점프에서 문제가 생겼다. 곧바로 이어진 스로 트리플 살코(기본점 4.5점)에서 김규은이 착지에서 엉덩방아를 찧고 감점 1을 당했고, 이어진 트리플 살코에서도 김규은이 3회전을 뛰지 못하면서 무효 처리돼 0점을 받았다.

이어진 그룹3 리프트에서 레벨 3을 받고 콤비네이션 스핀을 레벨4로 처리한 뒤 스텝시퀀스와 포워드 인사이드 데스 스파이럴도 나란히 레벨3을 받으면서 연기를 마무리했다.
김규은-감강찬은 기술점수(TES) 21.04점에 예술점수(PCS) 22.89점, 감점 1을 합쳐 42.93점을 얻었다.

이날 점수는 자신의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공인 최고점(55.02점)에는 무려 12.09점이나 못 미치는 저조한 결과다.

사진=연합뉴스

김규은은 경기 직후 눈물을 흘렸으며 중계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도 눈물은 멈추지 않았다.

감강찬은 "아쉽긴 하지만 끝까지 포기 안 하고 최선을 다해 후회는 없다. 너무 즐겁고 재밌었다"며 "큰 대회에 처음 나와서 느낌, 분위기 어떤지 더 안 것 같아서 앞으로 준비 더 잘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의연하게 말했다.

하지만 김규은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실수를 해서 많이 아쉽다. 그래도 최대한 할 만큼 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실수가 나오지 않게 열심히 해야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