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경포대 '깜짝 공연' 열리나…경포대·오죽헌 관광 예정

사진=연합뉴스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응원단이 방남 7일째를 맞은 13일 달콤한 휴식에 들어갔다.

북한 응원단은 이날 숙소인 인제 스피디움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오전 10시 20분 버스 7대에 나눠타고 길을 나섰다.

이날 응원 연습을 잠시 멈추고 강릉의 명승지인 경포대와 오죽헌 등을 관광할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처럼 모자 달린 붉은색 체육복 상·하의를 맞춰 입은 응원단은 얼굴에 미소를 가득 머금고 버스에 올랐다.

응원단원 대부분은 작은 크로스 백 하나만 챙겨 들었지만, 취주악단은 악기와 단복을 따로 챙겨 버스에 실었다.

단원들은 악기와 취주악단복을 챙긴 이유를 묻는 기자에게 "연습하려고 한다"고 대답했다.

단순한 연습이라기에는 복장과 악기, 각종 도구 등을 꼼꼼히 챙겨 경포대에서 '깜짝 공연'이 열릴지 관심이 쏠린다.

북한 기자단도 응원단과 함께 나들잇길에 올랐다.
방송용 카메라를 어깨에 올린 기자단은 응원단원이 줄지어 버스에 오르는 순간부터 영상 촬영을 시작하는 등 이날 하루를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었다.

무릎을 땅에 대고 자세를 낮추는 등 다양한 각도로 응원단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다.

응원단 229명은 지난 7일 북한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과 함께 방남해 인제에 여장을 풀었다.

숙소와 올림픽 개회식장, 남북한 선수들이 출전하는 경기장을 오가며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9일 개회식 당일과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가 열린 10일, 12일에는 자정을 훌쩍 넘겨 숙소로 돌아오는 등 강행군을 펼쳤다.

11일 하루는 외부 일정 없이 숙소에 머물렀지만, 역할별로 그룹을 이뤄 응원 연습에 매진했다.

하루 휴식에 들어간 응원단은 경포대와 오죽헌을 둘러보며 망중한을 즐길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