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금메달 이미 확정됐지만 3차 시기는 나를 위한 경기
가족 희생이 날 여기있게 해"

클로이 김이 어머니 윤보란 씨(왼쪽), 아버지 김종진 씨(오른쪽)와 함께 활짝 웃고 있다.

13일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금메달을 획득한 클로이 김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나는 미국과 한국을 모두 대표한다고 생각하며 이는 큰 영광”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클로이 김과의 일문일답.

▷한국과 미국 두 나라의 정체성을 지녔는데.

“더 어렸을 때는 내 정체성이 무엇인지, 내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를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 과정에서 가족이 큰 도움이 됐다. 또 주변에 좋은 사람이 정말 많아서 내게 도움이 됐다. 나는 오늘 미국과 한국을 모두 대표할 수 있었던 것 같다. 큰 영광이다.”
▷금메달을 확보하고도 마지막 시기에서 최고 점수를 냈다.

“3차 시기에 들어가기 전 금메달을 확보했다는 것을 알았다. 무척 기뻤다. 주변의 모든 팀 동료를 껴안았다. 하지만 내 실력을 다 보여주지 못한 상태로 집에 돌아가고 싶지는 않았다. 3차 시기는 나 자신을 위한 것으로 생각했다.”

▷동기 부여는 어떻게 하나.

“내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우리 가족이 나를 여기까지 오기 위해 얼마나 희생했는지를 생각한다. 나는 항상 스스로를 몰아붙이고 싶고 내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고 싶다. 나 자신과 다른 사람을 놀라게 하는 것을 좋아한다.”

평창=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