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한국 대표팀의 ‘필승조’ 이상화(스피드스케이팅·왼쪽)와 윤성빈(스켈레톤)이 13일 금빛 질주를 위한 몸풀기 연습경기를 소화했다. 이상화는 14일로 예정된 1000m 종목을 포기하고 18일 열리는 500m에 집중키로 했다. 금메달 가능성을 더 높이기 위해서다. 스켈레톤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은 설 연휴 첫날인 15일 1차 예선에 출격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