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쇼트트랙의 간판 최민정(성남시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준결승에 진출하며 '금빛 시동'을 걸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준준결승 4조 경기에서 42초996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 중국의 취춘위(42초954)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취춘위, 마르티나 발체피나(이탈리아), 페트러 야서파티(헝가리)와 함께 1번 라인에서 출발한 최민정은 레이스 초반 3위 자리에서 질주하면서 좀처럼 순위를 끌어올리지 못했다.

최민정은 마지막 바퀴에서 외곽으로 치고 나와 결승선에서 날들이밀기로 가까스로 2위를 차지하며 2명까지 진출하는 준결승행 티켓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