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화 점화자 통보는 수개월 전에…점화 리허설은 딱 이틀"
남북단일팀 성화 주자에게 넘겨받으면서 "살짝 눈인사했다"

전날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 점화자로 나서 전 세계 시선을 한몸에 받은 김연아는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연아는 이미 수개월 전에 성화 점화자로 정해졌지만, 개회식에 필요한 연기 등을 연습할 시간은 많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다음은 10일 평창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과 김연아의 일문일답.

-- 소감은
▲ 올림픽 성화 점화 주자로 참여하게 돼 선수 출신으로서 너무나도 영광스러운 순간이었다.

스케이팅을 은퇴한 지 몇 년이 됐는데 스케이팅하는 모습을 짧게나마 보여드리고 성화 점화할 수 있어서 잊지 못할 순간이었다.

얼음 위에서는 십수년간 선수 생활을 했지만 그런 높은 곳에서 연기하기는 처음이었다.

걱정했지만, 많은 분의 도움 덕에 실수 없이 잘한 것 같다.

-- 성화 점화자로 참여하게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때는
▲ 몇 달 전에 알았다.

그러나 어떤 구성으로 점화하고 스케이팅을 하게 될지, 아이스(빙판) 음악 등은 비교적 최근에 정해졌다.

빙판 사이즈나 음악이 정해진 이후에 연습을 짜고 의상도 맞췄다.

결국, 개회식장 아이스에서는 5일 밤부터 이틀간 리허설했다.

-- 성화 점화하는 순간 감정이 복받쳐 올랐는지
▲ 처음에 음악을 받고 안무를 하는 등 준비과정에서는 그런 느낌이 없었다.

리허설 중에 성화 불을 붙이고 불꽃이 피어오르는 걸 봤을 때도 사실 실감이 안 나서인지 아무 느낌이 없었다.

그런데 성화가 (경기장 꼭대기에) 도착했을 때 약간 울컥하는 마음이 들었다.

정말로 올림픽이 개막했다는 느낌을 받았다.

나도 선수였다 보니 그런 감정이 더 와 닿은 것 같다.

-- 수만 명 관중 앞에서 연기는 처음일 텐데 부담은
▲ 경기도 많이 나갔고, 공연도 했는데 그렇게 큰 관중 앞에서 하는 건 처음이었다.

하지만 얼음 위에 올라갔을 때는 관중이 잘 안 보였다.
넘어지면 큰일이기 때문에 실수 없이 해야 한다는 마음이 커서 거기에만 집중했다.

-- 남북 단일팀 최종주자를 만났을 때 어떤 느낌이었는지
▲ 성화 전달 과정은 리허설이 전혀 없었다.

서로 건네받을 때 버벅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그런 실수는 없었다.

처음 만났을 때 살짝 눈인사했다.

인사도 안 하고 바로 성화를 받게 돼서 그랬던 듯하다.

출전하는 선수들에게 성화를 받으니 의미가 크고 감동적이었다.

다른 경기나 공연은 다음 기회가 있기 때문에 실수해도 만회할 수 있는데, 이번에는 기회가 딱 한 번뿐이고, 전 세계가 지켜보는 순간이어서, 끝나고 약간 허무한 감도 있었다.

너무 빨리 끝나버렸다.

스케이팅도 30∼40초 정도라서 허무한 감도 있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