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전날 2018 평창올림픽 개회식에서 성화를 점화해 전 세계 스포츠팬에게 감동을 안긴 전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김연아가 점화 장면을 단 이틀간 연습했다고 밝혔다.

김연아는 10일 평창 메인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개회식 기자회견에서 "성화 점화자로 참여하게 될 거라는 건 몇 달 전에 알게 됐다"며 "개회식장 아이스(빙판)에서는 5일 밤부터 이틀간 리허설했다"고 말했다.

김연아는 전날 개회식에서 남북 아이스하키 단일팀 북한 정수현과 남한 박종아에게서 성화를 전달받은 뒤, 성화대가 설치된 곳의 빙판에서 우아한 연기를 펼치고는 성화에 불을 붙였다.

김연아는 "아이스 크기와 음악 등이 정해지고 이후에 연습을 짜고 의상도 맞춰야 했다"고 준비 과정을 돌아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