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페어 김규은 "흔들리지 않고 훈련에 전념했다"

"저희는 크게 흔들리지 않았어요. 지금도 개의치 않고 열심히 훈련하고 있습니다."

피겨 페어 대표팀 김규은은 18일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피겨 페어 김규은-감강찬 조는 남북단일팀 이슈로 인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단체전 출전이 불발될 가능성이 제기됐는데, 남북 당국이 단일팀을 여자 아이스하키에 국한한다고 밝힘에 따라 올림픽 출전이 최종 확정됐다.

김규은은 "사실 남북단일팀 문제가 이슈가 됐을 때도 그리 개의치 않았다"라며 "당시 훈련에 집중했고, (단일팀 문제가 매듭지어진) 지금도 열심히 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단체전 출전이 확정된 만큼, 남은 기간 몸 관리를 잘해 좋은 연기를 펼치고 싶다"고 밝혔다.

평창올림픽에서 해후하게 된 북한 피겨스케이팅 페어 렴대옥-임주식 조와 관련해서는 "다음 주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피겨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대회가 열리는)대만에서 할 이야기가 많을 것 같다"며 웃었다.

그는 이어 "4대륙 대회를 마치고 곧바로 귀국한 뒤 올림픽 대비 훈련을 할 예정"이라며 "북한 페어 조와 평창올림픽에서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싶다"고 말했다.

피겨 페어 대표팀 김규은-감강찬 조는 지난해 여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함께 훈련한 북한 렴대옥-김주식 조와 우정을 쌓았다.
네 선수는 김치와 김밥을 나누며 가까운 사이가 됐다.

그러나 북한이 평창올림픽 출전 의사를 밝히면서 피겨 종목에서 단일팀을 꾸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분위기는 미묘해졌다.

자력 출전권을 따지 못한 김규은-감강찬 조 대신 렴대옥-김주식 조가 단체전에 포함돼 단일팀을 꾸릴지 모른다는 관측도 나왔다.

다행히 피겨 단일팀은 성사되지 않았다.

김규은-감강찬 조는 예정대로 한국 대표팀의 일원으로 단체전에 출전한다.

개별종목에서도 개최국 쿼터로 출전할 예정이다.

현재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훈련 중인 김규은-감강찬 조는 22일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4대륙 대회에 출전해 마지막 점검을 할 예정이다.

렴대옥-김주식 조도 해당 대회에 출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