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미국 봅슬레이 대표팀에는 이색적인 경력을 갖춘 선수들이 있다.

NBC스포츠는 17일(한국시간) 평창올림픽 준비에 한창인 미국 육군 특수 부대 소속 네이트 웨버(31) 중사, 미식축구 선수 출신인 샘 맥거피(29) 얘기를 다뤘다.

미국 남자 봅슬레이 4인승 부문 대표팀은 3개 조로 이뤄졌다.

웨버는 저스틴 올센, 맥거피는 코디 바스큐가 조종하는 썰매의 푸시맨을 맡을 예정이다.

푸시맨은 출발할 때 썰매를 밀어 가속하는 역할을 한다.

웨버는 특전사 훈련을 받던 2012년 현재 동료인 올센에 관한 이야기를 우연히 읽고 봅슬레이에 입문했다.

올센은 역시 미 육군 소속이던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 출전해 남자 봅슬레이 4인승 부문 금메달을 획득했다.

웨버는 "속으로 '올센이라는 사람도 해냈는데 나라고 못할 게 뭐 있어?' 싶었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2014 소치 대회에는 출전하지 못한 웨버는 마침내 올림픽 출전의 꿈을 이뤘다.

그는 군인으로서 임무도 소홀히 할 수는 없어 올림픽을 불과 몇 개월 앞둔 지난해 여름에는 니제르, 카메룬, 아프가니스탄에 파견을 다녀왔다고 한다.

맥거피는 미시간대학교 미식축구팀에서 러닝백(포지션의 하나)으로 뛰었다.

미국프로풋볼(NFL)의 지명을 받진 못했지만, 이후 2013년 NFL 팀인 오클랜드 레이더스와 사인해 시범경기에서 뛴 적은 있다.

맥거피는 미식축구와 마찬가지로 단거리 달리기를 잘해야 한다는 봅슬레이에 매력을 느껴 2015년 종목을 전환했다.

맥거피가 속한 미국 남자 봅슬레이 4인승 조는 올 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세계랭킹 5위에 올라 있다.

평창올림픽 메달도 욕심낼 만한 순위다.

웨버가 속한 조는 이들보다 15계단 낮은 20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