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진천 선수촌 방문
쇼트트랙 선수단 훈련 참관…아이스하키 선수단과 오찬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해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 격려를 하고 있다_사진 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을 23일 앞두고 충북 진천 선수촌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 등과 선수촌을 찾고 쇼트트랙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남녀아이스하키 훈련 현장을 방문해 백지선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을 비롯한 선수단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선수위치 추적 등을 빅데이터화한 정보를 선수들에게 제공하는 과학화 장비와 함께 450명의 선수가 동시에 훈련할 수 있는 웨이트 트레이닝 센터, 부상예방 프로그램 등을 담당하는 메디컬센터도 둘러봤다.

문 대통령은 훈련상황 참관 등을 마치고 나서 선수촌 식당으로 향해 대표선수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환담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해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 격려를 하고 있다_사진 허문찬 기자

오찬에는 문 대통령이 앉은 헤드테이블에 쇼트트랙, 스피드스케이팅, 스키, 컬링 종목 선수 외에도 최근 남북 단일팀 구성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는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의 신소정 선수도 자리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해 새러 머리(30·캐나다)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감독은 전날 미국 전지훈련에 이어 휴가를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으로 귀국하는 자리에서 기자들을 만나 "올림픽이 임박한 상황에서 이런 얘기가 나온다는 게 충격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