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팀도 캐나다 강팀에 패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여자 컬링 대표팀이 '올림픽 전초전' 격으로 열린 월드 컬링 투어 그랜드 슬램 대회에서 스웨덴 대표팀에 패했다.

김은정 스킵이 이끄는 여자 컬링 대표팀은 17일(이하 한국시간) 캐나다 앨버타주 캠로즈에서 열린 '메리디안 캐나다 오픈 그랜드 슬램 오브 컬링' 여자부 첫 경기에서 스웨덴 대표팀에 2-8로 패했다.

안나 하셀보르그 스킵이 이끄는 스웨덴팀도 다음 달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해 한국팀과 메달 경쟁을 하는 팀이다.

그랜드 슬램 대회는 월드컬링투어 대회 중에서도 상금 규모와 출전자 수준이 높은 메이저대회다.
이번 대회는 한국·스웨덴뿐 아니라 여러 컬링 국가대표팀이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실전 점검 무대로 삼으면서 '미니 올림픽'이 됐다.

여자 대표팀은 오는 18일 캐나다의 첼시 캐리 팀과 맞붙는다.

김창민 스킵이 이끄는 남자 대표팀은 이날 같은 대회 남자부 경기에서 캐나다의 브래드 구슈 팀에 4-9로 패했다.

구슈 팀은 캐나다 국가대표 선발전에서는 탈락했지만, 월드컬링투어 랭킹 2위를 달리고 있고 그랜드 슬램 대회에서 9차례 우승한 강팀이다.

남자 대표팀은 18일 노르웨이의 토머스 울스루드 팀과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울스루드 팀도 다음 달 평창동계올림픽에 노르웨이 대표로 출전하는 팀이다.

남자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열린 그랜드 슬램 대회인 부스트 내셔널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