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 서울 구간 마지막 날인 16일 오후 성화주자로 나선 허정무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사거리 일대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