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일보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경쟁률 치열" 1면 보도

문재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이후 한중관계가 회복 국면에 접어든 가운데 중국 주요 관영매체들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파견할 자원봉사자 선발 소식을 집중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13일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선발 소식을 1면에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인민일보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평창올림픽에 파견할 중국 자원봉사자 113명을 선발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자원봉사자들은 2022년 베이징에서 개최되는 동계올림픽에 대비한 훈련 목적으로 선발됐다"면서 "이번에 파견된 자원봉사자들은 베이징올림픽에서 자원봉사자들의 근간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했다.

신문은 이어 "113명의 자원봉사자를 모집하는 데 모두 1천345명이 지원했다"면서 "자원봉사자의 평균 연령은 24.5세로 최연소 봉사자는 19세이고 최고령은 41세"라고 소개했다.

관영 신화통신도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발대식 사진을 홈페이지에 주요 뉴스로 보도하는 등 관심을 보였다.

통신은 베이징올림픽 조직위원회 인력자원부가 지난 12일 베이징에서 평창올림픽 중국 자원봉사자 훈련반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자원봉사자들은 평창올림픽에서 시상식과 선수촌 봉사, 경기진행 보조, 미디어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영 신경보(新京報)는 중국 자원봉사자 선발 소식과 함께 옌청(閻成) 베이징올림픽 조직위 인력자원부장의 인터뷰를 자세히 소개했다.

옌 부장은 "정식으로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 113명을 선발했다"면서 "이들은 평창올림픽에서 중국 자원봉사자의 품격을 보여주고, 올림픽 정신과 중국 정신을 선양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평창올림픽 자원봉사자들은 베이징올림픽의 진귀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평창올림픽에서 경험을 통해 올림픽 운영 규정과 관련 업무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