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3일 북한이 판문점 연락 채널을 다시 개통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오로지 북한 선수단이 평창에 오게 하기 위한 굴욕적인 대화와 협상을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밝혔다.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지금 현재 문제가 되는 것은 북한 핵인데도 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오로지 평창 올림픽 문제만 다루는 남북대화가 무슨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특히 이번에 남북회담을 통해 북한이 사실상 핵보유국 지위 인정을 전제로 하는 여러 가지 무리한 요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비굴한 대화와 협상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필요한 것은 한반도에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는 북핵 폐기를 전제로 하는 대화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