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한국 측으로부터 요청받았던 내년 2월 평창올림픽 참석을 보류하는 방향으로 조정에 들어갔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위안부 한일 합의 이행이 좌초한 가운데 이러한 시기에 방문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전날 밤 "총리의 방한이 어려워졌다"며 "지금 한국에 가도 좋을 것이 없다"는 견해를 밝혔다.

신문은 "평창올림픽 개최 시기가 통상국회(정기국회)에서의 2018년도 예산안 심의와 겹친다는 점과 주요국 정상이 참석 의사를 보이지 않고 있다는 점 등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앞서 강경화 외교장관은 지난 19일 일본을 방문, 아베 총리를 예방해 평창올림픽 참석을 바란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지만 아베 총리는 국회 일정 등을 감안해 검토하겠다며 구체적 답변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니혼게이자이는 일본 측 입장에서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을 우선해 정상 간의 대화를 유지해왔지만, 한일관계의 악화를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