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전포인트 (7) 노르딕 복합

이번 올림픽, 남자 경기만 치러
스키점프 먼저 한 뒤 결과 따라
크로스컨트리로 출발시간 결정

박제언 국가대표 출전 주목

스키점프와 ‘설원 위의 마라톤’ 크로스컨트리를 합친 노르딕 복합은 ‘스키종목의 왕’으로 불린다.

크로스컨트리의 지구력과 강인한 체력, 스키점프의 균형감각, 담력을 모두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평창 동계올림픽에서는 남자 부문만 치러지며 크게 개인과 팀 경기로 나뉜다. 세부적으로는 ‘스키점프 노멀힐 개인+크로스컨트리 스키 10㎞’ 경기와 ‘스키점프 라지힐 개인+크로스컨트리 스키 10㎞’ 경기 그리고 팀 경기 등 총 3개 종목이 열린다.

먼저 스키점프 노멀힐 개인+크로스컨트리 스키 10㎞ 경기에선 스키점프를 먼저 한 뒤 그 결과에 따라 크로스컨트리 경기가 이어진다. 스키점프 기록이 가장 좋은 선수가 1번으로 출발하고, 그다음 선수부터는 스키점프 기록을 기준으로 1점에 4초씩 늦게 출발한다. 10㎞ 크로스컨트리는 오르막과 평지, 내리막으로 구성된 2.5㎞ 구간을 네 바퀴 돌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는 선수가 금메달의 주인공이 된다.

스키점프 라지힐 개인+크로스컨트리 스키 10㎞ 경기는 스키점프를 라지힐에서 하는 것을 제외하고는 경기 방식이 같다. 라지힐은 말 그대로 노멀힐보다 규모가 큰 점프대를 말한다. 강원 평창의 알펜시아리조트 스키점프대는 노멀힐이 K-98, 라지힐이 K-125다.
K포인트는 착지 지점을 뜻하는 독일어 크리티슈 포인트(kritisch point)를 줄인 단어다. K-98은 출발 지점에서 착지 지점까지 98m, K-125는 125m다.

마지막으로 팀경기는 4명이 라지힐에서 스키점프를 한 뒤 크로스컨트리 5㎞ 구간을 질주하는 방식이다. 4명의 선수가 스키점프를 먼저 한 뒤 그 결과에 따라 크로스컨트리 경기를 한다.

스키점프 기록이 좋은 팀이 1번으로 먼저 출발하고 그다음 팀부터는 스키점프 기록을 기준으로 1점에 1.33초씩 계산해 늦게 출발한다. 한 선수가 5㎞를 돌고 터치라인 내에서 다음 선수에게 인계하는 방식으로 달린다.

마지막 네 번째 선수가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하는 팀이 우승한다. 노르딕 복합은 국내에선 불모지와 같은 종목이었다.

이번 평창 올림픽에선 박제언(24)이 국가대표로 이 종목에 참가한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