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참여기간 : 2017.10.18~2017.11.01

고용노동부는 국가인권위원회 권고를 받아 들여 보험설계사, 택배기사, 학습지 교사 등 특수형태 근로자의 노동3권(단결권 단체교섭권 단체행동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는데요,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참여기간 : 2017.10.11~2017.10.25

국내에서도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 가상통화의 하루 거래대금이 코스닥 시장을 넘어서는 등 핫 아이템으로 떠올랐는데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기간 : 2017.10.04~2017.10.18
  • 실제 사용 사업주인 본사가 직접 고용해야
    2382명 37%
  • 명확한 파견지침 없는 상태에서 본사에 부담 전가는 잘못
    4082명 63%

복합쇼핑몰 영업 규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기간 : 2017.09.27~2017.10.11
  • 소비가 골목상권으로 옮겨 갈 것으로 전망
    582명 16%
  • 대형마트 규제처럼 전통시장 소비위축 예상
    3061명 84%

김영란법 시행 1주년, 어떻게 생각하세요?

참여기간 : 2017.09.20~2017.10.04
  • 부패방지를 위한 획기적 계기로 현행 유지해야
    2256명 65%
  • 민생경제 활성화 위해 현실에 맞게 금액 수정해야
    1235명 35%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기간 : 2017.09.12~2017.09.27
  •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배치해야
    7843명 92%
  • 한반도 비핵화원칙 준수차원에서 배치에 반대
    672명 8%

소년법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기간 : 2017.09.06~2017.09.20
  • 미성년자임을 악용한 범죄 예방위해 소년법 폐지해야
    3925명 61%
  • 범죄 심각성과 죄질에 따라 소년법 적용여부 판단해야
    2322명 36%
  • 중한 처벌보다 올바른 성인으로 유도하는 체계 구축해야
    220명 3%

아이코스 등 전자담뱃세 인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참여기간 : 2017.08.30~2017.09.13
  • 세수 확보 목적으로 소비자 입장 무시하는 증세에 반대
    627명 34%
  • 일반담배와 비슷하다면 형평성 차원에서 세금인상 찬성
    993명 54%
  • 인체유해성 조사결과 나올 때 까지 세금인상을 유보해야
    207명 11%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기간 : 2017.08.23~2017.09.06
  • 채무자의 도덕적 해이 및 성실한 상환자의 상대적 박탈감 유발 때문에 채무탕감에 반대
    2002명 76%
  • 정부가 상환능력의 기준 등을 명확히 제시하고 채무 감면 또는 탕감 정책 시행에 나서야
    328명 12%
  • 상환 능력 없거나 신용불량 상태인 사람들이 빚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게 채무탕감에 찬성
    303명 12%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기간 : 2017.08.16~2017.08.30
  • 휴대전화 카메라를 작동할 때 찰칵 소리가 나는 것처럼 녹음 사실도 상대방에게 알려 사생활 보호해줘야 - 녹음 알림 찬성
    1228명 43%
  • 사회적 약자나 불법 행위 피해자들이 부당협박·폭력성 발언의 증거를 채집할 수 있게 녹음을 허용해줘야 - 녹음 알림 반대
    1607명 57%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참여기간 : 2017.08.09~2017.08.23
  • 단기적으로 주택가격 하락, 중장기적으로는 가격상승 전망
    1403명 45%
  • 수요를 억제하는 부동산 대책 지속되는 한 가격안정 전망
    893명 29%
  • 규제 제외 지역 등으로 풍선효과 예상 및 전세난 심화 우려
    837명 27%

근로시간 1주일 68→52시간 단축,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기간 : 2017.08.02~2017.08.16
  • 소득이 줄더라도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근로시간 단축에 찬성
    1019명 33%
  • 소득감소분을 사업주가 전액 보전해 주도록 관련 조항 개정해야
    200명 7%
  • 소득감소분의 일부는 사업주가 보전해 주고 나머지는 근로자가 감수하는 방향으로 개정해야
    599명 20%
  • 현재 소득수준이 유지되어야 하므로 근로시간 단축에 반대
    1249명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