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퍼주기 복지' 개혁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