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4세 경영' 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