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로에 선 한국 섬유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