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세점 선정 '점수 조작' 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