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 커지는 '親노동 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