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병사 '노크 귀순' 파장 확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