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루오 오카노 유타대 CSTEC 센터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왼쪽에서 네 번째). SCM생명과학 제공

SCM생명과학(대표 이병건)이 11일 미국 유타대 세포 시트 조직 공학 센터(CSTEC)와 자사의 원천기술인 층분리배양법을 이용해 분리·배양한 단일세포 유래 클론성 줄기세포 시트를 손상된 조직에 이식하는 공동 연구를 한다.

SCM생명과학은 성체줄기세포의 고순도 분리와 배양 원천 기술을 보유한 줄기세포치료제 전문 기업이다. CSTEC는 세포 시트 조직 공학 기술을 바탕으로 혈우병 치료제를 개발했다. 세포 시트 조직 공학 기술은 병변에 줄기세포를 낱개로 주입하는 게 아니라 필름으로 만들어 붙이는 새로운 개념의 재생치료 방법이다.
두 기관은 '동종 이형 줄기세포 시트 생성 및 기능적 평가를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테루오 오카노 센터장은 "우리 연구팀은 재생치료를 위해 줄기세포 시트 조직공학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며 "SCM생명과학의 원천기술을 활용한 고순도 중간엽 줄기세포와 세포 시트 조직 공학 기술을 융합해 혁신적인 치료제를 재생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에게 제공하고 싶다"고 했다.

이병건 대표는 "우리는 CSTEC와 함께 하는 연구에 기술과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두 기관의 기술을 융합해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성공적으로 상업화해 재생의학을 선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