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자생한방병원 왕오호 병원장

턱관절 장애 환자 중에는 유독 20대가 많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15년 턱관절 장애 환자는 35만명이었다. 이중 20대가 9만4000명(26.9%)으로 가장 많았으며 10대는 6만명(17.1%), 30대 5만6000명(16.1%)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관절 질환이 중년 이후에 발생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턱관절 장애를 앓는 젊은층이 많은 이유 중 하나는 바로 스트레스다. 학업과 취업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적절히 관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많은 환자들이 10대에 턱관절 장애 증상을 자각했지만 학업 등의 이유로 방치했다가 20대에 접어들면서 증상이 본격적으로 나타나 병원을 찾는다. 10대에 형성된 잘못된 생활습관이 20대에 질환으로 발전한 것이다.

턱관절 장애를 유발하는 생활습관은 다양하다. 학생들은 학업과 입시에 대한 압박이 심해 무의식적으로 손톱이나 볼펜을 물어뜯거나 이를 악무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장기적으로 보았을 때 턱관절 장애의 원인이 된다. 또 책을 볼 때 턱을 괴는 습관도 턱관절을 정상 위치에서 벗어나게 만든다. 문제는 이러한 생활습관이 20대까지 이어진다는 점이다.
턱관절 장애는 갑자기 나타나지 않는다. 과거에 한 두 번쯤 턱이 살짝 아프거나 가끔 소리가 나는 이상 신호가 있었을 것이다. 다만 증상이 일시적으로 나타났다 사라져서 이를 무시했을 것이다. 5~10년 동안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가 결국에는 입을 벌리기 힘들고 통증으로 잠을 못 잘 정도가 되서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한방에서는 추나요법과 침치료, 한약 등 한방통합치료를 통해 턱관절 장애를 치료한다. 추나요법은 턱관절 운동의 중심축이 되는 경추와 머리 위치를 조정해주고, 서로 연관되어 있는 척추와 턱관절, 경추 주변의 긴장도 근육을 풀어주어 치료 효과를 더욱 높여준다.

따라서 턱 주위 근육을 자극하여 긴장된 근육을 이완시키고 기혈 순환을 촉진하는 침치료와 한약치료, 추나요법을 병행하면 뼈와 관절을 동시에 잡아주어 교정 효과가 더욱 오래 그리고 효과적으로 지속될 수 있다.

자가검진을 통해서도 턱관절 장애를 진단할 수 있다. 엄지손가락과 새끼손가락을 제외한 나머지 세 손가락을 나란히 붙여 세워서 입에 넣어 본다. 손가락 세 개가 잘 들어가지 않은 정도로 입이 벌어지지 않으면 턱관절 이상이 진행되었다고 볼 수 있으니 가까운 병원을 방문해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