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이병건 SCM생명과학 대표, 모데카이 셰브스 와이즈만연구소 부총장, 이원재 요즈마그룹 아시아총괄 및 한국법인장.

SCM생명과학(대표 이병건)이 이스라엘의 바이오 전문 투자회사 요즈마그룹으로부터 투자금 20억원을 유치했다.

SCM생명과학은 성체줄기세포를 높은 순도로 분리 및 배양하는 원천기술을 가진 줄기세포치료제 전문기업이다. 지난 10일 요즈마그룹으로부터 20억원을 받아 총 386억원의 시리즈 C 투자를 마무리했다.

이 회사는 지난 7월 요즈마바이오사이언스홀딩스와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기술 관련 협약을 체결했다. 요즈마바이오사이언스홀딩스는 이스라엘의 세계적인 기초과학 연구소인 와이즈만연구소의 바이오 기술을 한국 기업에 이전해 사업화하는 권리를 독점하고 있다.
이병건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SCM생명과학이 보유한 줄기세포치료제 원천기술의 가치를 인정 받았다"며 "와이즈만연구소와 기술을 교류하면 우리가 세계 시장에 진출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그룹 회장은 "이번 투자로 한국에서 본격적으로 줄기세포 관련 기술을 이전해 사업을 진행할 수 있어 기대한다"며 "앞으로 이스라엘의 세계적인 줄기세포 기술을 SCM생명과학에 이전해 더 깊이 있는 연구개발과 사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