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로메드, 연구결과 발표
바이로메드는 유전자치료제 후보물질 ‘VM202’에 적용한 간세포성장인자(HGF) 유전자의 신경 재생 원리를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VM202는 새로운 혈관 생성과 신경 성장을 유도하는 단백질 생산을 돕는 유전자치료제 후보물질이다.

바이로메드는 국제학술지 ‘생물화학·생물물리연구(BBRC)’ 온라인판에 최근 이 같은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바이로메드는 이번 연구에서 HGF가 슈반세포에서 c-Fos라는 단백질의 발현을 증가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이 단백질이 증가하면서 말초신경의 재생을 돕는 슈반세포가 활성화되고, 신경을 재생하는 효과를 낸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김선영 대표는 “VM202가 어떻게 망가진 신경을 고치고, 장기간 진통 효과를 내는지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바이로메드는 VM202를 이용해 당뇨병성 신경병증(VM202-DPN), 허혈성 지체질환(VM202-PAD), 근위축성 측삭경화증(VM202-ALS) 등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미국에서 임상 2,3상을 진행 중이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