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고혈압학회는 발암 위험 고혈압약 처방환자를 위한 권고사항을 발표했다. 고혈압 치료제를 만드는 데 쓰이는 일부 중국산 발사르탄에서 2A급 발암 위험물질이 검출된 데 따른 것이다. 학회에 따르면 약을 처방받은 환자라도 혈압약 복용을 임의로 중단하면 안 된다. 뇌졸중, 심근경색, 심부전 등이 생길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환자는 약을 처방받은 병의원에서 재처방받거나 처방을 바꾸고 필요하다면 담당 의사와 상담해야 한다. 국내 고혈압 환자는 1100만 명에 이른다. 그동안 칼슘채널차단제가 가장 널리 사용됐지만 최근에는 발사르탄 같은 안지오텐신수용체차단제(ARB)가 많이 사용된다. 학회는 “고혈압 약은 많은 국민이 장기간 복용해야 하기 때문에 정부에서 엄격한 관리기준을 세워 확인하고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