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검사 SW '피트' 개발한 스타트업 피트 홍석재 대표

심폐지구력·근력·유연성 등
개인별 운동능력 파악
맞춤형 운동방법 제시

병원서 특수장비 착용 대신
SW 장착 러닝머신서 측정

홍석재 피트 대표가 운동검사 소프트웨어 ‘피트(FITT)’가 탑재된 트레드밀 사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임유 기자

건강 지키기를 목표로 삼은 사람이 가장 먼저 하는 일이 있다. 헬스장 등록이다. 그러나 대부분의 헬스장이 고객 건강을 지키는 역할을 아직 효과적으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는 창업가가 있다. 운동검사 소프트웨어 ‘피트(FITT)’를 개발한 헬스케어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피트의 홍석재 대표다.

중앙대에서 체육학을 전공한 홍 대표는 호텔신라 헬스트레이너, 서울대 스포츠과학연구소 연구원, 계원예술중 체육교사 등을 지냈다. 그는 “무조건 힘들게 운동하는 것은 효과는 있으나 최선은 아니다”며 “운동과학을 피트니스에 접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가 강조하는 운동과학은 운동검사 기반 피트니스 헬스케어다. 신체 능력을 먼저 파악하고 거기에 맞는 최적의 운동법을 따라야 한다는 것이다. 홍 대표는 “헬스장에 한 대씩 있는 체성분분석기는 체지방량, 근육량 등 몸의 생물학적 구조를 알려줄 뿐”이라며 “어떤 부위를 집중적으로 관리해야 하는지를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각자의 운동 능력을 파악해 최상의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운동법을 찾는 게 더 중요하다”고 했다.

그래서 개발한 게 운동검사 소프트웨어 피트다. 운동검사는 피검자의 심폐지구력, 근력, 근지구력, 유연성 등 운동 능력을 평가하는 것이다.
FITT는 빈도(frequency), 강도(intensity), 시간(time), 유형(type)을 뜻한다. 피검자의 운동 능력을 판단하는 4가지 요소다. 2.4㎞를 완주할 수 있는 가장 빠른 속력을 알면 피검자의 최대 산소능력을 계산할 수 있다. 이 자료를 근거로 체지방 감량을 위한 속력과 시간, 체력을 키우기 위한 속력과 시간 등을 제공한다. 홍 대표는 “사람들이 알고 싶어 하는 것은 얼마나 멀리 오래 뛰었는지가 아니라 심폐지구력과 최선의 운동법”이라며 “피트는 국내에서 유일한 헬스케어 피트니스 솔루션”이라고 했다.

피트의 핵심은 피검자의 운동 능력에서 최선의 운동법을 도출하는 알고리즘이다. 피트는 미국스포츠의학회(ACSM)를 포함한 각종 연구기관 자료를 바탕으로 20여 가지 운동검사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하루에 3~4시간만 자면서 1년 넘게 매달린 끝에 개발했다. 그는 “기존 운동검사는 직접 측정 방식으로 병원에 가서 특수장비를 착용한 채 뛰어야 하기 때문에 번거롭다”며 “정해진 거리를 최대 속력으로 뛰게 하는 간접 측정 방식이 직접 측정 방식과 거의 동일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수천 편의 논문을 참조했다”고 했다.

피트는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유료 가입 헬스장은 150여 곳, 무료 가입은 1000곳이 넘는다. 지난 3월에는 피트를 적용한 러닝머신 ‘피트트레드밀’을 출시했다. 가격은 350만원 정도로 호텔, 리조트, 헬스장 등 15곳에 30여 대를 팔았다. 올해 유료 가입 헬스장을 300곳으로 확대하는 게 목표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