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의료진 중 최초 발표
'AI 활용' 비만 치료법 소개

김남철 365mc 대표원장협의회 회장(사진)이 오는 15일부터 5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마이크로소프트(MS) 인스파이어 콘퍼런스에 초청받아 인공지능(AI)을 접목한 지방흡입술을 소개한다. MS 인스파이어 콘퍼런스는 세계 130개국의 MS 파트너들이 모여 시장 변화 등에 관한 견해를 나누고 전략과 비전을 공유하는 행사다.

국내 의료진이 이 행사에서 발표를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행사 주제는 AI·사물인터넷(IoT)·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활용한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이다.
김 회장은 16일 세계 최초로 개발한 AI 지방흡입술인 ‘M.A.I.L 시스템’에 대해 발표한다. MS와 365mc가 함께 개발한 이 시스템은 지방흡입 수술을 할 때 집도의의 움직임을 IoT 센서로 수집해 데이터로 변환한 뒤 MS의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에 이를 저장해 분석한다. 수술 후 결과를 바로 예측할 수 있어 지방흡입술의 안전성과 정확성을 높일 수 있다. MS는 이 시스템을 디지털 혁신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의료기관에서 빅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가치를 만들었다는 이유에서다. 랄프 하웁터 MS 아시아 사장은 지난달 김 회장을 만나 M.A.I.L 시스템을 세계로 보급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김 회장은 “이 행사에 초청받은 것은 365mc가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IT를 활용한 혁신적인 비만 치료 융합 기술을 선보였기 때문”이라며 “세계 수준의 비만 의학에 첨단 기술을 접목해 세계인이 효과적인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