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질전환 소 유전체 지도 일부

테라젠이텍스(14,0001,150 -7.59%)는 형질을 전환한 부모 소 사이에서 태어난 새끼 소의 유전체를 분석해, 유전인자 보존 확인 및 유전적 안정성 검증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에서 부모 소에게 삽입한 외래 유전자가 2세에게서도 똑같이 나타난다는 것을 입증한 사례는 있다. 그러나 나머지 유전자 전부가 완벽하게 제어된 것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란 설명이다.

테라젠이텍스는 서울대학교 수의과대학 장구 교수팀 및 서울우유협동조합 생명공학연구소와 공동 진행한 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관련 논문은 유전학 분야 국제 학술지인 BMC 지노믹스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이동유전자(transposon) 기술을 활용해 형질전환시킨 암수 소 1쌍을 3년간 관찰한 뒤, 이들이 낳은 새끼를 다시 3년간 성장시켜 유전체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테라젠이텍스는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술을 활용해 새끼 소의 유전체를 분석했으며, 형질전환 대상 유전자를 제외한 나머지 유전자는 모두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연구를 통해 유전자 변형 처리 시의 유전적 안정성 검증에 관한 기술을 확보했다"며 "향후 포유동물의 형질전환 개체 연구에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테라젠이텍스는 2009년 국내 최초로 인간 유전체 지도를 규명한 것을 시작으로, 세계 최초로 호랑이, 복제 개, 밍크고래 등의 유전체 지도를 완성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한민수 기자입니다. 제약사 및 바이오기업 등 헬스케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경제신문 바이오헬스부 겸직 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