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신규 엠디뮨 대표가 인공 엑소좀 배양액을 넣은 시험관을 들어보이고 있다. 양병훈 기자

“세포 간 신호전달물질 ‘엑소좀’은 말하자면 몸 속의 우체부 같은 겁니다. 특정 세포가 엑소좀을 분비하면 중간에 통제하지 않아도 목표 세포를 알아서 잘 찾아가거든요. 암세포를 찾아가는 성질이 있는 면역세포의 엑소좀에 항암제를 탑재하면 약물이 암세포에 정확하게 가서 닿도록 할 수 있습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56·사진)는 “엑소좀을 활용하면 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크게 높일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엑소좀은 특정 기관의 세포가 다른 세포에게 면역이나 재생 등 인체에 필요한 반응을 일으키도록 유도하는 물질로서 단백질 유전자 등으로 이뤄져 있다. 그는 “엑소좀에 유방암·대장암·뇌종양 항암제를 넣어 인체에 투약하는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며 “이런 방식으로 항암제의 전달력을 높이면 약이 정상 조직에 잘못 전달돼 생기는 탈모 등의 부작용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관련 엑소좀을 전임상 단계로 연구하고 있으며 2021년 임상시험에 돌입해 2023년 조건부 시판 허가를 받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배 대표는 1985년 아주대 생물공학과를 졸업한 뒤 1988년 KAIST에서 생물공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대상 중앙연구소 책임연구원, 한미열린기술투자 파트너, 카이노스메드 부사장 등을 거쳤다. 엠디뮨을 창업한 건 2015년이다. 배 대표는 “당시 어머니가 암 투병 중이었는데 항암치료 부작용 때문에 힘들어하는 걸 보던 차에 엑소좀에 대해 알게 됐다”며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라는 생각이 들어 당시 바이오기업 이언메딕스에서 관련 특허를 사들여 창업했다”고 설명했다.

배신규 엠디뮨 대표가 인공 엑소좀 배양액을 넣은 시험관을 들어보이고 있다. 양병훈 기자

배 대표가 사들인 특허는 ‘인공 엑소좀 제조 기술’이다. 그는 “국내 기업 가운데 인공 엑소좀을 다루는 곳은 엠디뮨이 유일하다”며 “인공 엑소좀은 천연에 비해 얻을 수 있는 엑소좀의 종류가 많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배 대표는 “특정 조직의 세포에서 유래된 엑소좀, 예컨대 심장 세포의 엑소좀은 인체에 넣으면 스스로 심장을 찾아가는 성질이 있다”며 “이러한 엑소좀에 심장병 약을 탑재해 관련 환자에게 투약할 수 있다”고 했다. 얻을 수 있는 엑소좀의 종류가 많아지면 그만큼 더 많은 종류의 질병을 목표로 할 수 있다. 얻을 수 있는 엑소좀의 양도 인공이 천연보다 더 많다고 한다.

배 대표는 항암제 외에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치료에 엑소좀을 활용하는 방법도 연구 중이다. COPD는 유해 가스를 들이마셔 폐포가 망가지는 것을 말한다. COPD 치료용으로는 항암제처럼 체세포 유래 엑소좀이 아닌 줄기세포 유래 엑소좀을 쓴다. 손상된 폐포를 재생시키는 게 치료제의 목적이기 때문이다.
배 대표는 “엑소좀은 입자가 작아 흡입을 하면 폐포에 직접 가 닿을 수 있다”며 “주사기로 투약하는 기존 줄기세포 치료제보다 적은 양으로 큰 재생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치료제 역시 전임상 단계며 2020년 임상 시작이 목표다.

엠디뮨은 지금까지 약 6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시장에 내놓은 상품은 아직 없다. 2020년 코스닥 상장이 목표다. 배 대표는 “개발 중인 항암 엑소좀과 COPD 치료용 엑소좀은 임상 1상 정도에서 다국적 제약사에 기술 이전을 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그는 “가족의 투병이 창업의 계기가 된 만큼 돈 버는 게 연구를 하는 유일한 목적은 아니다”며 “하루 빨리 개발을 마쳐 항암제 부작용으로 고통 받는 암 환자와 가족들에게 꿈과 희망을 주고 싶다”고 강조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