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서

전예진 바이오헬스부 기자

中·日은 정부 주도로
정책·기술 성과 적극 소개

'참가자 수 2위' 기록한 韓
기업 전시관 홍보에 그쳐
세계 최대 바이오전시회인 ‘2018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바이오USA)이 지난 7일 막을 내렸다. 4일부터 미국 보스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세계 76개국 5000개 업체에서 1만8289명이 방문해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한국도 바이오USA의 역사를 만드는 데 일조했다. 올해 참가한 한국인은 850명으로 캐나다(1000명)에 이어 국적별 참가자 수 2위를 기록했다. 행사 주최 측인 미국바이오협회(BIO)는 서정선 한국바이오협회 회장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나 행사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주요 세션이나 이벤트, 발표회에서 한국을 찾아볼 수 없었다. 참가자 수만 많을 뿐 내실이 없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바이오USA에는 전시행사와 별도로 바이오업계 종사자들이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노변정담(fireside chat), 연구개발(R&D) 성과를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 특정 분야에 대해 토론을 벌이는 슈퍼 세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펼쳐진다. 글로벌 제약사부터 의학계,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각국 보건당국, 의료법과 규제를 담당하는 로펌 등이 제약·바이오산업의 나아갈 방향을 논의한다. 하지만 지금까지 한국 기업이나 정부가 주도해 마련한 세션은 한 건도 없었다.
일본은 일본무역진흥기구(JETRO)가 일본 정부의 의료 정책과 기술을 소개하는 세션을 진행했고 30여 개 별도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일본 후지필름의 미국 계열사인 후지필름 다이오신스 바이오테크놀로지스는 유전자 치료제 세션을 열었고 중국 정부는 바이오 육성 정책을 소개했다.

한국은 기업 전시관 홍보와 파트너사와의 미팅에만 몰두했다. 비즈니스에만 주력하다 보니 한국 바이오산업의 경쟁력을 세계에 알리는 데 한계가 있었다. 한국이 트렌드만 뒤쫓는 관람객으로 남지 않으려면 국제 행사에서 주도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 언젠가 바이오USA에서 한국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바이오기업 관계자들이 연사로 참여해 ‘K바이오의 성공 비결’을 소개하는 날이 오길 기대한다.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