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80,5002,400 3.07%)가 혈액암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의 유럽 유통망을 빠른 속도로 확대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해 4월 영국을 시작으로 독일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스웨덴 등 현재 유럽 18개국에서 트룩시마를 판매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유럽의 리툭시맙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추산된다. 이들 18개 국가는 유럽 시장의 약 80%를 차지한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북유럽 및 발칸 지역 국가로 유통망을 확대해 연말까지 유럽 전역에서 트룩시마를 판매할 계획이다.

출시 3분기 만에 네덜란드 58%, 영국 43%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는 등 트룩시마의 판매가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트룩시마 판매를 통해 축적한 항암제 분야의 경험을 바탕으로 유방암 및 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도 시장을 빠르게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허쥬마는 지난달 영국과 독일에서 첫 처방이 시작된 이후 유럽 주요 국가 출시를 앞두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높아진 셀트리온그룹의 브랜드 가치를 바탕으로 램시마 트룩시마 허쥬마 등 세 제품을 이용한 전략적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며 "올해 더욱 개선된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한민수 기자입니다. 헬스케어와 금융투자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