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으로 영양·체력 관리
건강상태 기록 쉬워져

이지열 서울성모병원 비뇨기과 교수가 전립샘암 수술을 받은 환자에게 스마트기기 활용법을 설명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 제공

암 환자가 집에서 체계적으로 건강을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잇따라 등장하고 있다. 앱(응용프로그램)을 활용해 통원치료를 받지 않는 기간에도 암 환자들이 건강관리를 받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유티인프라는 암 환자에게 식단 정보와 운동법을 제공하는 앱 ‘키니케어’를 개발했다. 박동국 유티인프라 대표는 “암 환자 대다수가 정보 부족으로 식단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키니케어는 곡류 어육 채소 등 식품군을 기반으로 환자의 영양관리를 지원한다”고 말했다. 환자의 하루 적정 섭취량을 곡류군 10단위, 어육군 6단위, 채소군 12단위 등으로 간소화하고 쌀밥 한 공기는 곡류군 3단위, 생선 한 토막은 어육군 1단위처럼 음식마다 단위를 책정해 환자가 무엇을 얼마나 먹어야 하는지 쉽게 알 수 있다.

‘키니케어 5레벨 프로그램’은 암 환자가 집에서 할 수 있는 안전한 운동법 50여 가지를 여러 논문을 참고해 선별했다. 박 대표는 “환자 특성에 맞는 운동 프로그램을 선택해 영상을 보며 따라 하면 된다”고 했다.
환자가 집에서 앱과 기기를 활용해 건강 데이터를 측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의료진이 환자 상태를 돌보는 시스템도 나왔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암 환자들이 퇴원한 뒤 집에서 직접 증상을 관리하는 서비스 ‘에필 케어’를 지난 5월부터 시범 운영 중이다. 앱은 진료기록을 비롯한 개인 데이터를 수집 및 관리하는 헬스 프로필, 통증·부작용 등을 지속적으로 파악하는 다이어리 등으로 구성된다. 체온계, 혈압계 등 의료기기가 앱에 블루투스로 연동돼 환자가 몸 상태를 점검할 수 있다.

메디플러스솔루션의 ‘세컨드 윈드’는 환자와 가족, 의사가 정보를 공유하며 소통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환자는 앱을 통해 건강 상태를 기록하고 문자와 음성녹음 파일로 의료진에 문의한다. 의료진은 이를 바탕으로 환자의 상태를 파악하고, 보호자에게 간호를 도울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형우진 연세암병원 위암센터장은 “임상시험 단계지만 환자가 수술 뒤 병원에 오지 않고도 의료진과 정기적으로 소통하는 창구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