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보다 응집·탄성도 두 배
히알루론산 성분 제품 출시
LG화학이 국내 프리미엄 필러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새로운 히알루론산 필러 브랜드 ‘와이솔루션(Y-Solution·사진)’ 제품 3종을 선보였다.

이번 출시된 제품은 볼륨 효과에 따라 ‘와이솔루션 360’ ‘와이솔루션 540’ ‘와이솔루션 720’ 등 3종으로 구성됐다. 와이솔루션360은 얼굴의 미세 주름 부위에, 와이솔루션540은 앞 볼 및 광대 등 눈에 잘 띄는 안면 중간 부위에, 와이솔루션720은 팔자주름이나 깊게 팬 볼, 확실한 윤곽 조형이 필요한 턱 끝 등에 특화된 제품이다.

와이솔루션은 젊음(Youth)을 위한 안티에이징 솔루션(Solution)을 제시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브랜드 이름 뒤에 붙는 숫자는 안면부의 주름 개선 및 볼륨 회복 효과의 정도를 뜻한다.
회사 측은 와이솔루션의 가장 큰 특징은 국내에 유통되는 기존 제품보다 탄성 및 응집력이 최대 2배 이상 높아 더욱 향상된 볼륨 개선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미용성형 관련 국제학술지 등에 게재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히알루론산 성분의 탄성이 높을수록 피부를 들어올리는 힘이 강하고, 응집력이 높을수록 히알루론산 입자들의 결합력이 높아 시술 후 볼륨 형태가 더 잘 유지된다.

LG화학은 2014년부터 제품력 강화를 위해 탄성과 응집력을 높인 히알루론산 필러 개발을 목표로 연구개발(R&D) 역량을 집중해왔고 4년 만에 와이솔루션을 출시하는 성과를 냈다. 와이솔루션 사업을 총괄하는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의 김무용 상무는 “와이솔루션은 볼륨 개선 효과가 우수하고 시술 직후의 볼륨 모양을 보다 잘 유지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향상된 제품력을 바탕으로 국내 프리미엄 필러 시장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본격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