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기업 GC녹십자엠에스(14,900900 -5.70%)(대표 김영필)가 자체 개발한 전자동 당화혈색소 측정 키트 '그린케어 에이원씨'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품목 허가를 취득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린케어 에이원씨는 당뇨 진단에 중요한 지표한 당화혈색소를 측정하는 의료기기다. 당화혈색소는 혈액에서 산소를 운반하는 역할을 하는 헤모글로빈과 포도당이 결합된 것으로 약 3개월 간 평균 혈당치를 확인할 수 있는 지표다.

그린케어 에이원씨는 기존 수동식 제품과 달리 혈액 채취부터 당화혈색소 수치, 문서 출력까지 한번에 이용할 수 있다. 또 혈액 한 방울보다 적은 3.5μL(마이크로리터)의 혈액으로 4분 30초 안에 정확한 분석 결과를 얻을 수 있다.
현재 사용되는 대부분의 당화혈색소 시약은 냉장 보관이 필수인 반면 그린케어 에이원씨는 실온 보관이 가능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김영필 대표는 "그린케어 에이원시는 정확하고 신속한 진단 기능은 물론 사용자 편의성과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제품"이라며 "국내뿐 아니라 미주, 유럽 등 주요 국가를 대상으로 판매를 본격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계 당화혈색소 진단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1조5000억원 정도로 추산된다. 고령화로 인한 당뇨 환자 증가 등으로 시장은 꾸준히 커질 것으로 보인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