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꽉 끼는 옷 자주 입으면
질 내 정상 유산균의 수 줄어
면역력 떨어져 '세균성 질염' 유발

여성 75% 경험…재발률 높아
잦은 발병땐 골반염·불임 원인

최근 진에어 승무원들이 스키니진 유니폼으로 인해 질염, 방광염에 시달린다고 호소했습니다. 스키니진처럼 몸에 꽉 끼는 옷을 자주 입거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아 면역력이 저하되면 세균성 질염에 걸리기 쉽습니다.

세균성 질염은 질 내부를 산성으로 유지하는 ‘락토바실리’라는 유산균이 없어지고 혐기성 세균이 증식해 발생합니다. 여성청결제를 자주 사용하면 질 내 산성 환경을 없애 세균성 질염에 걸릴 가능성을 높이기도 합니다.

세균성 질염은 항생제를 이용한 약물 요법으로 치료합니다. 이때 사용하는 항생제는 질 내에 정상적으로 존재하는 유산균은 죽이지 않으면서 세균성 질염의 원인균인 혐기성 세균에 대해서만 효과를 나타냅니다. 우선적으로 메트로니다졸이라는 항생제를 사용하는데 하루 500㎎을 7일간 복용하면 됩니다. 복용하는 동안과 복용이 끝나고 적어도 하루 동안은 금주해야 약효가 떨어지지 않습니다. 메트로니다졸 젤을 약 5일간 하루 1~2회 질 내에 삽입할 수도 있습니다.
클린다마이신이라는 항생제도 세균성 질염에 효과가 있습니다. 세균성 질염은 성 매개성 질환이 아니어서 배우자는 치료받을 필요가 없습니다. 질염이 자주 재발하면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운동, 적절한 수면과 식사가 중요합니다. 식습관이 불규칙적이면 신체 대사가 무너지고 면역력도 떨어지기 때문이죠. 세균성 질염의 원인으로 유산균이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유산균을 섭취하면 질염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질염은 지속적으로 여성 건강을 위협하는 질환으로 꼽히는데요. 여성의 약 75%가 한 번쯤 걸리고 50% 이상의 재발률을 보인다고 합니다. 한 번 사라진 락토바실리균은 다시 생기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아침저녁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에는 면역력 약화로 만성질환 상태가 악화되거나 질염이 재발하기 쉽기 때문에 질 분비물 변화를 잘 살펴봐야 합니다.

감기도 오래가면 기관지염이나 폐렴을 일으키는 것처럼 가벼운 질염도 재발을 방치하면 골반염 등을 일으킵니다. 자궁과 난관, 난소로 염증이 확산돼 난임 불임 또는 자궁외임신 등의 원인이 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합니다.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