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 70%에게서 암이 사라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희철·유정일 삼성서울병원 양성자치료센터 방사선종양학과 교수팀은 2016년 1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양성자 치료를 받은 간세포암 환자 78명을 추적·관찰했더니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양성자로 치료한 간암 환자는 모두 수술 또는 고주파 열치료 등을 할 수 없는 환자다. 3개월 동안 관찰한 환자 중 69.2%(54명)는 암이 완전히 사라졌고 17.9%(14명)는 종양의 크기가 줄었다. 8명(10.3%)은 별다른 변화가 없었고 2명(2.6%)은 종양이 오히려 커졌다. 박 교수는 “아직 초기이긴 하지만 앞서 양성자를 도입한 선진국 사례를 보면 장기적으로도 환자에게 충분히 긍정적 결과를 가져다줄 것”이라고 했다.

이지현 기자 blues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