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삼바 의견 충분히 듣고
모두 수긍할 수 있는 결정 내릴 것"

17일 감리위원회서 심의
민간위원 4명이 향방 가를 듯
삼성바이오로직스(417,50029,500 -6.60%)가 금융감독원에 분식회계로 잠정 결론을 내린 판단 근거를 공개하라고 요청했다.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5일 이와 관련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금감원 조치안에 대한 회사 입장을 설명할 충분한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이해관계자 모두가 수긍할 결정을 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지난 11일 금감원에 ‘조치 사전통지서 근거 사실 공개요청’ 공문을 보냈다고 이날 밝혔다. 금감원의 조치 사전통지서에는 분식회계 판단과 관련한 구체적 근거와 사실이 언급돼 있지 않아 17일 감리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정당한 방어권을 행사하는 데 심각한 제한을 받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수차례 밝힌 대로 모든 사안을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했다”며 “감리위원회에서도 당사의 입장을 소명해 관련 혐의를 벗고 주주 가치 제고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를 심의할 첫 관문인 감리위원회는 17일 열린다. 8명의 감리위원이 참석하는 가운데 이 중 4명의 민간 감리위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운명을 좌우하게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조치 결정의 공정성 확보’와 관련한 브리핑을 열고 “감리위원 1명을 제외한 8명의 위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 결과에 대한 심의를 맡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친인척이 삼성 계열사에 근무하고 있는 감리위원 1명이 스스로 배제를 요청해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이번 감리위에서 당연직 위원들의 목소리보다는 민간위원 의견이 더욱 중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민단체와 정치권에서 당연직 위원 일부에 대해 자격 논란을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당연직을 제외하면 남은 민간위원은 모두 4명. 이들의 판단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혐의에 대한 다수 의견과 소수 의견의 방향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김 부위원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심의가 1회로 끝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이달 안에 감리위에서 실질적 논의가 마무리되는 것이 목표”라며 “오는 23일 증선위에선 물리적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를 논의하기 어렵고 다음달 7일 정도까지는 감리위 안건이 나와야 하지 않나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하수정/전예진/조진형 기자 agatha77@hankyung.com
한국경제 마켓인사이트 기업재무팀장 하수정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